드디어 새로운 아이언을 장만하다.

지난 봄 3년간 미루던 새 아이언 세트를 장만하였다. callaway 를 절대 신봉하기 때문에 이미 그것은 정해졌고 무슨 모델로 할 것인가를 고민 하였다. 2017년 새 제품은 그 가격이 아직 최고치기 때문에 2015년형 Callaway XR Iron Set 으로 정하였다. 대략 한달간의 아마존 리서치를 통해 600여불에 4-pw,sw 를 구입하였다. 스펙은 graphite regular flex 에 모든 것 standard 이다. 이후 이전의 stiff callaway x-14 과 몇가지 비교 스윙을 하다가 큰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해 새것에 적응하기로 했다. 다만 눈에 보이는 특이점은 요즘 나오는 아이언이 과거의 것보다 로프트 각도를 3도 정도 세워서 비거리를 늘리는 노력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이번의 새 채는 low kick 이라 탄도를 높여주는데 도움이 된다. 즉, 로프트를 낮춰 탄도가 낮아지는 것을 low kick point 로 다시 탄도를 높여준 느낌이다.

이후, 몸에 적응이 되니 비거리가 대략 10야드 늘은 듯 하다 평균적으로. 그리고 gap 과 lob wedge 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다시 큰 맘먹고 이 두 채를 구입하고자 했다. 그러나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도 같은 모델 같은 스펙의 채가 있지 않았다. 2주간 고민하다 graphite stiff 로 두 채를 구입하게 되었다. 2017년 들어 초반 라운드는 거의 모두가 탑볼이 많았다. 이거저거 해보다가 결국 폼을 좀 바꿔보기로 했는데 이얘긴 따로 써야 할 것 같고…

암튼 새로운 아이언이 새로운 거리를 만들었다. 요즘 평균적인 아이언의 거리를 적어본다.

4      180
5      170
6      165
7      155
8      145
9      130
PW  115
AW  105
SW    95
LW    70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