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8 라운드에서 아쉬웠던 점

항상 골프를 마치고 나서 스코어를 복기하다 보면 아쉬운 점이 남게 마련이다. 특히 양파를 한 홀에서는 이렇게 해봤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었으면 스코어도 이렇게 되었을 텐데 한다. 모두 다 지난일이다. 다음 상황이 왔을 때 그렇게 안하면 된다. 어제 베어크릭 이스트 8번홀이 딱 그러한 상황이다. 굳이 모험을 걸 필요가 없었는데 새로 장만한 lob wedge 가 나좀 써줘 하는 바람에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 버렸다.

20170618.png

아이언의 난조로 5번 아연 170야드 남긴 세컨샷이 훅이 나면서 벙커위 언덕 러프에 간신히 올라갔다. 핀까지 대략 50야드. 일전에 lob wedge 로 해프스윙하여 50야드 보낸 기억으로 앞뒤 안재고 시도했다. 뒤땅쳐도 그린 앞쪽까진 가겠지라는 생각까지만 했다. 그런데 아뿔싸 탑을 쳤을때의 경우의 수는 고려를 하지 않았다. lob wedge 가 뒤땅도 있지만 날샷을 때리는 것으로도 유명하지 않은가. 물론 다 글에서만 읽었다. 게다가 그린뒤가 물이라는 것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공은 주인의 마음도 모른채 야속하게도 물로 들어갔다.

이후 러프샷도 언덕위로 치는 샷에다가 언덕을 넘으면 그린이 내리막이다. 결국 쓰리펏으로 보기 플레이 잘 해가던 겜에서 양파를 하게 되었다.

교훈은,

  1. 신중한 lob wedge 플레이
    라이가 좋고 잔디위에 적당히 볼이 떠 있을 경우가 완벽하다. 아닌 경우는 미스샷의 확률이 크다.
  2. 그린 공략하려면 차라리 짧게 쳐라.
    보통 80%이상의 그린이 페어웨이에서 멀어질수록 오르막이다. 그리고 오르막 퍼팅이 상대적으로 쉽다. 길면 언덕뒤에서 다시 내리막이 되는 경우가 많고 이는 대재앙을 불러 일으키는 경우가 경험상 허다하다.

이제 실전 lob wedge 경험은 70야드 풀샷 굿샷, 50야드 해프스윙 굿샷, 70야드 에임에 뒤땅 40야드 샷, 50야드 에임에 80야드 정도 날샷 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