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8 라운드에서 아쉬웠던 점

항상 골프를 마치고 나서 스코어를 복기하다 보면 아쉬운 점이 남게 마련이다. 특히 양파를 한 홀에서는 이렇게 해봤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었으면 스코어도 이렇게 되었을 텐데 한다. 모두 다 지난일이다. 다음 상황이 왔을 때 그렇게 안하면 된다. 어제 베어크릭 이스트 8번홀이 딱 그러한 상황이다. 굳이 모험을 걸 필요가 없었는데 새로 장만한 lob wedge 가 나좀 써줘 하는 바람에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 버렸다.

20170618.png

아이언의 난조로 5번 아연 170야드 남긴 세컨샷이 훅이 나면서 벙커위 언덕 러프에 간신히 올라갔다. 핀까지 대략 50야드. 일전에 lob wedge 로 해프스윙하여 50야드 보낸 기억으로 앞뒤 안재고 시도했다. 뒤땅쳐도 그린 앞쪽까진 가겠지라는 생각까지만 했다. 그런데 아뿔싸 탑을 쳤을때의 경우의 수는 고려를 하지 않았다. lob wedge 가 뒤땅도 있지만 날샷을 때리는 것으로도 유명하지 않은가. 물론 다 글에서만 읽었다. 게다가 그린뒤가 물이라는 것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공은 주인의 마음도 모른채 야속하게도 물로 들어갔다.

이후 러프샷도 언덕위로 치는 샷에다가 언덕을 넘으면 그린이 내리막이다. 결국 쓰리펏으로 보기 플레이 잘 해가던 겜에서 양파를 하게 되었다.

교훈은,

  1. 신중한 lob wedge 플레이
    라이가 좋고 잔디위에 적당히 볼이 떠 있을 경우가 완벽하다. 아닌 경우는 미스샷의 확률이 크다.
  2. 그린 공략하려면 차라리 짧게 쳐라.
    보통 80%이상의 그린이 페어웨이에서 멀어질수록 오르막이다. 그리고 오르막 퍼팅이 상대적으로 쉽다. 길면 언덕뒤에서 다시 내리막이 되는 경우가 많고 이는 대재앙을 불러 일으키는 경우가 경험상 허다하다.

이제 실전 lob wedge 경험은 70야드 풀샷 굿샷, 50야드 해프스윙 굿샷, 70야드 에임에 뒤땅 40야드 샷, 50야드 에임에 80야드 정도 날샷 이다.

드디어 새로운 아이언을 장만하다.

지난 봄 3년간 미루던 새 아이언 세트를 장만하였다. callaway 를 절대 신봉하기 때문에 이미 그것은 정해졌고 무슨 모델로 할 것인가를 고민 하였다. 2017년 새 제품은 그 가격이 아직 최고치기 때문에 2015년형 Callaway XR Iron Set 으로 정하였다. 대략 한달간의 아마존 리서치를 통해 600여불에 4-pw,sw 를 구입하였다. 스펙은 graphite regular flex 에 모든 것 standard 이다. 이후 이전의 stiff callaway x-14 과 몇가지 비교 스윙을 하다가 큰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해 새것에 적응하기로 했다. 다만 눈에 보이는 특이점은 요즘 나오는 아이언이 과거의 것보다 로프트 각도를 3도 정도 세워서 비거리를 늘리는 노력을 알 수 있다. 게다가 이번의 새 채는 low kick 이라 탄도를 높여주는데 도움이 된다. 즉, 로프트를 낮춰 탄도가 낮아지는 것을 low kick point 로 다시 탄도를 높여준 느낌이다.

이후, 몸에 적응이 되니 비거리가 대략 10야드 늘은 듯 하다 평균적으로. 그리고 gap 과 lob wedge 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다시 큰 맘먹고 이 두 채를 구입하고자 했다. 그러나 인터넷을 아무리 뒤져도 같은 모델 같은 스펙의 채가 있지 않았다. 2주간 고민하다 graphite stiff 로 두 채를 구입하게 되었다. 2017년 들어 초반 라운드는 거의 모두가 탑볼이 많았다. 이거저거 해보다가 결국 폼을 좀 바꿔보기로 했는데 이얘긴 따로 써야 할 것 같고…

암튼 새로운 아이언이 새로운 거리를 만들었다. 요즘 평균적인 아이언의 거리를 적어본다.

4      180
5      170
6      165
7      155
8      145
9      130
PW  115
AW  105
SW    95
LW    70

핸디를 따라간다, 핸디 나온다

2014년 8월 18일

골프를 치다보면 핸디를 따라간다, 혹은 핸디 나온다라는 한국 골프 속담(?)이 있다. 이는 마치 당구나 볼링의 애버리지처럼 본인의 평균 스코어 거의 따라 간다는 것이다. 특히 전반에 굉장히 잘치고 있다면 후반에 평균 스코어를 맞추기 위해(?) bad shot 이나 쓰리펏을 남발하며 무너지는 경우에 종종 쓰이곤 하는 말이다. 그런데 낮은 확률이지만 그 반대의 경우가 일어나기도 한다. 전반에 죽쒔는데 후반에 만회하는 그런…

어제의 라운드가 후자의 경우였다. 폭우가 내리고 라운드가 불가할 줄 알았던 골프장이 오후 늦게 개이면서 개방을 하였다. 코스 보호를 위해 카트를 페어웨이에 끌고 들어가지 않는 조건으로 라운드가 가능하였다. 문제는 아직도 여기저기 물기 먹은 페어웨이 및 벙커가 있었다는 것이다. 4개의 더블보기를 남발하며 안나던 세컨 샷 슬라이스까지 겸해 파하나 겨우 잡으며 12개 오버를 하였다.

사실 요즘의 라운드에서는 아이언 훅 안나기와 쓰리펏 안하기 두개정도만 특별히 신경쓰고 플레이한다. 이날도 마찬가지였고 백스윙의 탑을 제대로 만든 후 다운스윙 들어가고자 (이 해결책이 필드에서의 아이언 훅 방지법이라고 잠정 결론 내렸다) 백스윙 스피드를 특별히 늦추며 코킹을 제대로 이루는 것에 신경 많이 썼다. 요즘 매일같이 퍼팅 연습하며 특히 6 ft 정도의 두걸음 펏을 집중 연습하는 것도 테스트 할겸 했다.

하여간 전반에 아연 훅을 다시 한 번 반성하며 후반에는 좀더 다듬고자 임했는데, 제목에서 말했듯이 내 핸디가 나온 것인지 18번 홀 하나 남겼을 때까지 1 오버를 기록하게 되었다. Unbelievable!!! 특히 많은 시간 할애하여 공부한 수학 문제가 시험에 나오면 자신있게 풀 수 있듯이 그렇게 연습해대던 6 ft 을 남긴 펏이 많이 나왔다. 결론은? 자신감을 가지고 과감히 펏을 한게 주효했는지 후반에 원펏을 4홀에서나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전반 19개의 퍼팅에서 후반 버디 포함 15개의 펏으로 아주 만족할 만한 결과를 가졌다. 아마도 후반으로 갈수록 젖은 페어웨이가 조금씩 더 말라가며 마음이 안정되어 가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마지막 18번홀에서 말도 안돼 하면서 다시금 핸디를 쫓아가는 샷들이 연속적으로 터져나오며 87개로 마감하긴 했지만…

퍼팅이 좋아지면 그린을 좀 놓쳐도 안심이 된다. 치핑으로 혹은 피칭으로 그린에 올리면 투펏, 혹은 원펏으로 마감할 수 있다. 그러면 어프로치 샷도 굉장히 편해진다. 그린 좀 놓치면 어때 하면서… 이렇게 되면 전반적으로 스코어를 줄일 수 있지 않나 생각된다. 물론 드라이버가 페어웨이를 자주 쳐주면 더욱 좋고 말이다.

아연 훅 잡기와 쓰리펏 안하기 (더 나아가서 퍼팅수 줄이기) 는 차후 핸디를 낮추는 현재의 가장 큰 숙제다. 아연 훅은 연습장에서는 절대 재현조차 안되므로 필드에서 신경쓸 수 밖에 없고, 퍼팅은 매일 연습 시작 이제 1주일 째니 목표한대로 한달 내내 연습후 결과를 살펴봐야겠다.

2014 0817 score card

210여개 라운드에서의 스코어 향상

지금껏 스코어가 제대로 입력된 라운드가 210여개가 된다. 이를 통해 보고 싶었던 그래프를 그려보았다. 하나는 210여개의 라운드를 10개의 bucket 으로 담아 각각의 bucket 에서 최고값, 최저값, 평균값을 뽑아 그래프로 그린 것이다. 다른 하나는 시간순으로 당시의 best score 를 계단식 그래프로 나타내 보았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연간 스코어들의 분포를 80대, 90대,100대 이런식으로 백분율로 뽑아 보았다.

1. 최고, 최저, 평균 스코어

내 실력은 그냥 평범한 보통의 아마쳐라고 보고 싶다. 여기저기 보다보면 3년만에 싱글이 되었다는 분들도 계신데 그분들은 출중한 분들이다. 아니면 그분들이 3년동안 라운드 횟수가 내가 친만큼 쳤을 수도 있겠다. 아직은 이런 아마쳐의 평균 싱글 핸디캡 도달 기간 혹은 도달 라운드 수 같은 통계가 집계된 것을 찾지를 못했으니 단편적이지만 나의 데이터로 대략의 추이를 알아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전체적으로 포기하지 않고 계속 쳤으니 스코어가 내려가고 있다. 업 앤 다운은 있지만 추세선을 그려보면 max, min, avg 모두 내려가고 있다. 다만 대략 80번째에서 160번째 라운드 사이는 정체된 느낌도 있다. 한 번도 레슨을 받지 않고 우격다짐 오직 나만의 스윙을 고집한 이유가 아마 정체 혹은 퇴보를 나타내지 않았나 싶다. 180번째 이후에 평균값의 꾸준한 하강은 이 즈음에 받은 레슨 덕이 아닌가 싶다. 드라이버 스윙만 10번에 걸쳐서 교정을 받은 것이 뭔가 여러가지로 점수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나 나름 분석해본다.

MinMaxAvgScores

2. 베스트 스코어의 변화

다음은 과연 베스트 스코어의 모양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을까를 나타내주는 그래프이다. 즉, 210여개의 라운드 도중 첫 라운드는 무조건 베스트 스코어가 되고, 두번째 라운드가 첫번째보다 잘쳤으면 그것이 베스트 스코어이고, 세번째 스코어는 안좋다면 여전히 두번째 라운드의 스코어가 베스트가 되는 그런 것이다.

그래프를 보니 90대 초반까지 떨어지기에는 그다지 많은 라운드수가 걸리지 않았다. 15경기만에 100을 처음 깨봤고, 122에서 92개까지 오는데 (30타 줄임) 대략 35라운드, 대략 2년 7개월이 소요되었다. 그런데 그 후 9타를 줄이기 위해서 소요된 라운드는 165라운드, 기간으로는 5년이 걸렸다. 이런식의 모양이 지속된다면 70대로 들어서기 위해서 필요한 라운드는 명약관화하다. 하지만, 이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것이 결국은 맞춤 레슨, 잦은 라운드, 꾸준한 연습, 건강한 신체, 그리고 몸에 꼭 맞는 장비등이 아닌가 한다.

BestScoreSoFar

3. 연도별 스코어 대의 변화

골프를 처음 시작한 2007년엔 몇경기 돌지 않았지만 하여간 모두 110대의 타수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나니 90대 타수 (그리고 이하) 가 전체의 반이 되었고 다시 4년이 지나니 80대 타수가 반 이상을 차지하게 되었다. 이런 간단한 그래프로 본다면 70대 타수가 반 이상을 차지하기 위해서는 또 몇년이 흘러야 하느냐 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마찬가지로 앞에서 언급한 몇가지 사항들이 그 기간을 줄여줄 수 있겠다. 반대로, 어느 한계에 다다라 70대는 남의 나라 얘기로 흘려 들을 수 있을 수도 있겠다. 여기까지 왔으니 조금더 가서 81도 쳐보고, 70대도 쳐봐야 하지 않을까???

YearlyScoreDistribution

7번 아이언의 비거리가 늘다 (2/2).

이전글에서 주제와 동떨어지게 라운드 일기로만 적어서 2편에 나눠 오늘의 본론을 나누고자 한다. 나는 미국에서 골프를 시작했지만 여러 참고 미디어들을 한국 것을 통해서 들어서 그런지 7번 아이언이 골프의 시작으로 알고 있다. 보통 성인 아마쳐 남자들이 7번 아연 비거리를 얘기할 때 150야드 라는 것이 거의 평균이다 싶을 정도로 흔히 말한다 (그러나 싱글이 되려면 이거리는 모자라다 라고들 한다). 물론 더나가는 사람 덜나가는 사람 있겠다. 그리고 내가 한번 150쳤다고 다음 샷이 150이 나오리라는 보장도 물론 없다.

내 기억에 (아마 자료도 있을 듯) 골프채를 잡고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난 135야드가 남으면 7번 아연을 잡았다. 그 후 몇년히 흘러 비슷한 차트 (클럽별 비거리 조사) 를 그려봤을 때 7번은 145로 적게 되었다. 불과 최근까지도 150남으면 6번을 잡았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요즘은 150을 7번으로 치게 되면 이래저래 넘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어제 맘잡고 파3 두개 홀에서 7번 아연을 잡았다. 물론 거리가 하나는 150 (앞핀) 다른 하나는 160(앞핀, 내리막) 이었다.

1. Bear Creek West #17 파3 (스코어 카드상 178야드)

첫 샷은 탑을 쳤는데 굴러서 그린을 훌쩍 오버하였다. 요걸 칩샷으로 파를 잡았다. 두번째 연습샷겸 티샷을 했는데 약간 밀려서 오른쪽 벙커에 들어갔다. 음, 그런데 맞는 감도 좋았고 타구도 좀 멀리간 느낌이 들었다. 집에와서 나의 프로그램으로 거리를 재어보니 152.9야드가 나왔다. 저것은 벙커에 박혔으니 단순하게 캐리만의 거리다. 머 이래저래 거리상의 오차를 감안하더라도 비거리 150야드를 친 것이다.

 

 

west 16 iron 7 20140725

내가 제작중인 GolfDataWorld App 에 include 된 구글 맵, 그리고 이를 이용한 두 지점간의 거리 측정.

 

2. Bear Creek West #8 (스코어 카드상 190야드)

티의 위치도 평소보다 앞인데 핀도 앞핀에 골프 내비게이션 왈 대략 160야드였다. 내리막을 감안해 7번을 잡았는데 역시 잘 맞았다. 어디까지 갈까 궁금해 하는데 그린을 찍어버린다. 가보니 피치마크 바로 1야드 정도 더 나간 자리에 공이 멎었다. 런도 없었다는 것이다. 역시 구글 맵으로 확인해보니 157야드 정도 나갔다. 캐리로만 150야드가 넘었다는 얘기다.

west 8 iron 7 20140725

거리가 늘었다고 자랑하는 것은 아니다. 왜 거리가 늘게 되었냐에 더 관심이 가져진다. 물론 티샷이라 티에 놓고 조금 더 스윗 스팟에 맞출 수 있어 그럴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초보때 135에서 150으로 비거리가 증가한 것은 내 생각엔 스윗 스팟에 맞출 수 있는 능력이 향상되어 그런 듯 하다. 스윙스피드? 재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그닥 변하지 않았을 듯 하다. 그리고 스윙스피드 아무리 빨라도 뒤땅치거나 탑치면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 7년간 근력 운동 따로 안했으니 근육이 붙어 그렇다고 얘기할 수도 없다. 물론 근력 열심히 키워 스윙 스피드 늘려서 비거리를 증대시킬 수도 있겠다. 하지만 난 아니었다.

아연도 그렇고 드라이버도 그렇고 내가 주장하는 것은 스윗 스팟을 찾아라다. 언제 어디서든 스윗 스팟에 맞출 수 있는 능력을 up 시키면 골프 한결 쉬워진다. 구력이 쌓이면 점점 오차가 줄고 그런 능력이 쌓이는 듯 하다. 물론 제대로 된 연습이 동반 되었을 경우다.

7번 아이언의 비거리가 늘다 (1/2).

2014년 7월 25일

베어크릭 웨스트에서 퇴근 후 간만에 혼자돌며 6시부터 8시 35분 정도까지 18홀 다 돌았다. 미국의 Daylight Saving Time 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그린피? 단돈 만원.

2-3시간안에 18홀을 돌려면 앞이 widely open 되어야 한다. 온도가 40도까지 떨어지고 비가 예보된날 퇴근후 나홀로 골프로 2시간 15분 정도에 마친 기억이 있다. 36홀 코스에 달랑 세팀 있었다.

이날은 Back nine 부터 돌았다. 초반에 더블보기, 보기, 트리플 보기, 더블 보기 해서 점수보다는 혼자 샷 점검 하자는 차원으로 주로 9번 아연 많이 쓰면서 실전 테스트를 하였다. 그런데 14번홀부터 약간의 반전이 일어난 것일까? 185야드 파3를 하이브리드로 핀에 세 발자국 정도로 붙였다. 버디 챈스였으나 미스. 다음 파5홀을 파로 잡고, 16번홀은 물에 빠뜨려 더블보기. 17번홀 멋진 칩샷으로 파세이브, 18번홀 그럭저럭 보기 마무리. 이 back nine 에서만 벌써 11오버다.

front nine 잘쳐서 만회하겠다는 생각보다는 해가 져가고 있으므로 18홀 다 돌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쳤다. 다행히 6번홀 갈 때까지 앞사람을 만나지 못했다. 1,2,3번홀도 출발은 좋지 않았다. 보기, 더블보기, 보기. 그러나 반전은 4번홀 부터 일어났다. 큼지막한 나무가 130야드의 어프로치를 방해함에도 오른쪽 겨우 보이는 그린을 향하여 쳤다. 고치려고 하던 9번 아연의 훅이 슬며시 나주며 나무를 피해 기가막히게 on green 되었다. 투펏 파로 잡고 여기서부터 파 행진이 시작되었다.

2014 0725 BearCreek West 88

5번홀 185야드 파3는 간만에 4번 아연 잡고 테스트, 결과는 그다지 나쁘지 않게 그린 언저리, 칩샷으로 붙인후 원펏, 6번홀 드라이버가 슬라이스가 났지만 세컨샷을 또 나무를 넘기는 샷을 기가막히게 (사실은 나뭇가지를 뚫고) 써드샷 140야드 남긴 곳에 세웠다. 8번 아연으로 가볍게 친 것이 온그린, 그리고 투펏 마무리.

핸디캡 1번인 7번 홀은 드라이버가 훅이 나서 어려운 위치에서 세컨샷을 200야드 보내야 했는데 참 자그맣게 뚫린 윈도우로 나의 하이브리드가 그럭저럭 그린 언저리로 모셔다 주었다. 칩샷후 투펏 보기. 그리고 8번홀 티가 당겨져 190야드짜리를 대략 170야드 파3 티샷을 하게 되었다. 내리막에 앞핀이라 7번 아연을 잡았는데 정확히 온그린, 투펏 파. 그리고 마지막 9번홀도 파온 투펏 마무리 지었다. 마지막 6개의 홀에서 1오버만 달랑 한 것이다.

골프를 치다 많이 듣게 되는 말이 자기 핸디 나온다는 말이 있다. 보통 앞에 자기 평균보다 잘 치다가 후반에 트리플 보기 양파등을 하며 핸디를 찾아갈 때 많이 쓰는 말이다. 그러나 나는 반대의 경우가 생겼다. 마음을 비우고 쳐서일까, 전반에 100돌이 수준으로 치다가 마지막 6개의 홀에서 핸디를 맞추는 샷을 보여주었다.

나의 프로그램에 결과를 입력해보니 재밌는 것이 나왔다. 파3와 파5의 스코어가 무지 좋았다. 내가 바라던 바이고, 사실 거리가 조금 늘게 되는 골퍼들이 공략해야 할 홀들이 파4가 아닌 파3나 파5인 것이다.

2014 0725 Distribution Scores

파3와 파5 8개의 홀에서 7개의 파를 잡아내었다. 바람직한 모습이다.

드라이버 스윗 스팟을 찾아가다.

2014년 7월 24일 연습.

며칠 전부터 100도 더위가 시작된다고 하도 떠들어 대니 퇴근 후 연습장에 사람이 별로 없다. 나를 포함 달랑 세명? 실제 오후 6시경 100도는 아니고 대략 95도 언저리 되었던 듯 하다. 나야 뭐 워낙 단련이 되어…었지만서도 이제부터는 4버킷 무식하게 치지 말고 2버킷이라도 득이되는 연습을 하자고 하고, 더위도 있고해서 알짜배기로 연습 하기로 했다.

지난번 글에 쓴 9번 아연 점검을 포함하여 드라이버 스윗 스팟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왜냐면 바로 전 라운드에서 (토,일중 일욜) 드라이버가 기가 막히게 맞은게 몇개 되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스티커가 없어 정확히 임팩 지점이 어디었는지는 모르지만 손맛 및 거리로 판단시 거의 스윗 스팟에 맞지 않았나 생각이 들었다.

다른 아연들 연습후 대략 공 30개가 남았을 때 드라이버를 들었다. 첫 15개정도를 그날의 감을 찾아가면서 쳤다. 바로 이 사진이다.

IMG_4720처음에는 힐 쪽에 맞는 경우가 많았으나 점점 느낌을 찾으며 가운데를 많이 맞추게 되었다. 대략 반반? 이번에는 새로 붙이고 5개만 쳐보기로 했다.

IMG_4721

이거 웬일. 4개 연속 거의 스윗 스팟에 맞추다 힘들어간(?) 다섯 번째만 힐에 맞았다. 공의 비거리 혹은 공이 떠 있는 시간을 보면 저렇게 맞췄을 때는 내가 생각한 것보다 조금 아주 조금 더 오래 날아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저렇게 치는 느낌은… 요즘 폼을 바꾸고 있는 백스윙. 옳바른 코킹의 방향으로 백스윙 패스를 만드려는 것으로 친다. 즉, 오른 손은 뒤로 꺾이고 왼손은 엄지 방향으로의 코킹. 실전에서 이렇게만 치면 (80% 확률) 골프 더 쉽게 되겠다.